한국기독교연구소(KICS)

banner1.gif
banner2.gif

인터넷서점
바로가기

알라딘서점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top^

로그인



mobilew.jpg 

 

[최근 출간서적]

[최근 댓글]

조회 수 9924 추천 수 76 댓글 1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홍세화칼럼]

어디까지 추락할 것인가

  

» 홍세화 기획위원  

  

삼성과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는 우리 시대 성공과 출세의 아이콘이다. 공히 사익 추구의 성공을 바탕으로 나라의 공적 부분을 넘보고 장악하려 한다. 사익을 더욱 창출하기 위해서다. 그들의 유일한 주군인 ‘돈’을 향한 열성과 집념은 전방위적이다. 삼성의 촉수는 청와대, 검찰, 금융감독원, 국세청, 언론, 대학에 이르기까지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 돈으로 하수인을 만드는 데 머물지 않고 모든 공적기관에서 악화가 양화를 몰아내는 효과도 거둔다. ‘양화’들은 주변으로 밀려나 패배자가 되고, 삼성은 온갖 불법과 비리를 저지르고도 승리자로 남는다. 위장전입, 각종 투기 의혹에 자녀 위장취업까지 이명박 후보의 치부를 향한 일상 또한 전방위적이고 조건반사적이다. 돈을 주인으로 모신 그가 국민을 주인으로 모시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서고, 삼성이 온갖 비리와 불법을 저지르고도 끄떡하지 않을 수 있는 배경에는 ‘경제’라는 주술이 있다.
경제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다. 인간과 사회를 위한, 인간존재와 인간관계를 위한 것이다. 목적과 수단이 뒤바뀌어 인간과 사회가 경제를 위한 것으로 전락할 때, 돈은 법과 질서 위에 군림하고 인성은 실추되고 인간관계는 파괴된다. 법질서는 본디 명쾌하고 단호하다. 그래서 사람들은 ‘유전무죄 무전유죄’라고 자조하면서도, 마지막 기댈 곳으로 법과 질서를 포기할 수 없다. 그러나 경제라는 주술은 이미 사회구성원들의 정신을 무장해제시켰다.

오랜 가난은 분단현실과 함께 과거 권위주의 정권의 발판이자 재벌 발흥의 근거였다. 무소불위의 힘을 발휘했던 독재권력에 대한 기억은 민주화 과정에서 퇴색해 갔지만 ‘한강의 기적’을 이룬 주역이라 자찬하는 이들에 대한 경배는 더욱 공고해졌다. 독재자를 물리친 시민의식은 ‘경제’ 주역 앞에서 점점 더 작아졌다. 이 변화 속에서 뱀처럼 대처한 삼성은 제국이 되었고, 국민은 ‘자발적 복종’으로, 정권은 ‘적극적 엄호’로 답했다. 삼성의 괴력과 이른바 탁월한 경영능력이란 돈이면 다 되는 세태를 의심하지 않고 십분 활용한 집요함에서 비롯된다.

이회창 후보의 자식 병역문제가 도덕성에 큰 타격을 주었던 지난 대선에 견줘 이명박 후보에 대한 지지가 별로 움직이지 않고, 삼성 특검 요구에 거대 여야 정당이 시늉만 보이고 청와대가 딴죽을 걸어 ‘불법·비리를 저질러도 경제만 살리면 된다’라는 논리로 결국 이명박 후보를 돕고 있는데도 공분이 크게 일어나지 않는 것은, 사회 구성원들 대부분이 경제동물로 축소되었기 때문이다. 그들의 자리에 있었다면 모두 그들처럼 부정과 비리를 저질렀을지라도 그 부정과 비리를 비난할 줄 알았던 과거에 비해, 오늘은 ‘경제’라는 한마디 앞에서 아예 부정과 비리까지 두둔하게 된 것이다. 이미 장래 희망으로 ‘부자’와 ‘시이오’(CEO)를 꼽는 아이들에게 양심을 따라 살아야 하는 게 아니라고 가르치고, 돈으로 안 되는 것이 없다는 무서운 학습을 시키고 있는 것이다.

‘개혁’정권의 학습효과인 ‘그놈이 그놈’이라는, 그래서 어차피 그 누구에게도 기대할 수 없다는 인식도 한몫 크게 거들었겠지만, 그럼에도 묻지 않을 수 없다. 도대체 이 사회는 어디까지 추락할 것인가. 인간은 선해지는 데에는 한계가 있지만 추악해지는 데에는 한계가 없다고 했지만, 과연 더 추락할 데가 있기라도 한 것인가? 김용철 변호사의 양심,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민변·참여연대의 활동, 철학자들의 격문은 우리에게 ‘의지로 낙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나아가 사익 추구 집단보다 더 집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홍세화 기획위원

hongsh@hani.co.kr




기획연재 : 홍세화칼럼


• [홍세화칼럼] 어디까지 추락할 것인가 • [홍세화칼럼] 이 땅의 교사는 분노를 모르는가

• [홍세화칼럼] 진보정치에 대한 예의 • [홍세화칼럼] 대학평준화를 위한 상상력

• [홍세화칼럼] 대학 간판과 명함 • [홍세화칼럼] 카불이 아니라 워싱턴이다

• [홍세화 칼럼] 윤한봉 형, 그는 갔다 • [홍세화 칼럼] 오늘을 저당 잡힌 삶

• [홍세화칼럼] 유럽의 우파와 한국의 우파 • [홍세화칼럼] ‘완장’부대







기사등록 : 2007-11-20 오후 06:48:05  

ⓒ 한겨레 (http://www.hani.co.kr). 무단전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하나님의 창조와 구원의 신비에 맞서 싸우겠습니까? 5 한기연 2020.08.17 25
공지 스퐁 주교의 복음서 해석과 나의 신앙(목회) 11 한기연 2020.06.17 391
공지 윤석철 대하장편 <소설 예수> 1-2권 file 한기연 2020.04.27 40
공지 1+1 정당들의 헌정 유린 / 장덕진 1 한기연 2020.03.25 16
공지 '윤석열의 나라' 4 한기연 2019.09.10 113
공지 기후위기와 선거제 개혁의 필요성 / 하승수 1 한기연 2019.07.08 45
공지 돈 타령, 생명의 울부짖음 / 우리 안에 있는 제국 / 조현철 2 한기연 2019.06.21 72
공지 죽음의 설교자들 / 고병권 한기연 2019.06.18 73
공지 "세상의 똥구멍" / 신평 변호사 인터뷰 한기연 2019.04.15 70
공지 의도된 모욕 / 4 16 참사 그 이후 4 한기연 2019.04.15 56
공지 영혼 없음에 대하여 한기연 2018.07.05 159
공지 세계는 다시 냉전시대 1 한기연 2018.02.10 498
공지 이제 남성이 변해야 한다 3 file 한기연 2018.02.05 508
공지 외환위기 이후의 '망탈리테' / 김호기 5 한기연 2017.12.01 1074
공지 수많은 좌절 속에 부모나 선생이 된다는 것 한기연 2017.11.23 1533
공지 <비유의 위력> 독후감 모집 1 한기연 2012.04.18 10556
공지 <기독교의 심장><첫번째 바울의 복음> 독후감 모집, 댓글로 달아주세요 4 1 한기연 2010.02.03 42224
공지 <만들어진 예수 참 사람 예수> 독후감 댓글로 달아주세요 9 한기연 2009.03.31 48834
1291 혼인 주례자의 혼전상담 체크리스트 초안 한기연 2003.11.18 10575
» 어디까지 추락할 것인가 - 홍세화 110 한기연 2007.11.24 9924
1289 상지대 김정란 교수의 주장에 답합니다 (원형수 목사) 2 한기연 2004.12.23 9687
1288 혼인 주례자의 혼전상담 체크리스트 1 한기연 2003.11.21 9323
1287 사랑과 혼인을 통한 성숙의 두 가지 조건 1 김준우 2004.06.26 9175
1286 예수는 왜 살해되었는가 (마커스 보그) 1 한기연 2004.12.23 8784
1285 이 땅에 개미 한 마리 살아남지 못하도록 한기연 2004.11.12 8731
1284 성찬분급 말씀 제안 한기연 2003.11.18 8629
1283 국가보안법 수호 성직자들 = 사탄의 종들(?) 2 한기연 2004.10.10 8611
1282 미국인들의 선택은 예수가 아니라 제국주의 폭력 5 한기연 2004.11.06 8321
1281 순수한 예수운동 6 한기연 2004.11.09 82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