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연구소(KICS)

banner1.gif
banner2.gif

인터넷서점
바로가기

알라딘서점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top^

로그인



mobilew.jpg 

 

[최근 출간서적]

[최근 댓글]

 

 

빨간지구.jpg

 

 

 

기후과학자들이 예상하는 기후붕괴의 임계점은 섭씨 2도 상승이다. 임계점을 지나면 아래 도표가 보여주듯이, 마치 큰 배가 침몰할 때 어느 순간이 지나면 급속하게 수직으로 침몰하는 것과 마찬가지 일이 벌어진다. 이미 산업혁명 이후 섭씨 1.1도 상승했다. 임계점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는 절박한 현실이다.

파리 기후협약에서 각국이 서약한 바대로 탄소배출을 감소한다고 하더라도 섭씨 3.2도 상승은 불가피하다. 여기에는 영구동토층의 해빙으로 인한 메탄가스 방출은 객관적으로 계량화하기 힘들다는 이유로 계산에 포함되지 않았다.

따라서 2100년 이후에는 지구가 수백년 아니 수천년 동안 사람이 살 수 없는 "지옥"으로 바뀔 수밖에 없다.

 

서둘러 기후비상내각을 설치해야만 한다. 오바마 대통령이나 트뤼도 수상이 기후 이슈로 당선되었지만 전혀 변화를 이끌어내지 못했던 이유는 기후비상내각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임계점 001.jpg

 

기후변화의 할아버지 제임스 핸슨 교수의

TED강연 동영상(한글 자막)

https://www.youtube.com/watch?v=fWInyaMWBY8

 

 

 

폭염도 재난이다 / 이미경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6272042015&code=990100

 

 

신생대 온도변화 001.jpg

 

 

         지난 14만년 동안의 온도변화

 

지난 14만년 동안 기후변화 001.jpg

 

 

 

경향20151111.jpg

 

 

 

 

    최근의 지구평균기온 상승추세

 

 

기온변화95-2020.png

 

 

 

      2050년까지 지구평균기온 상승 추세

 

2052기온 001.jpg

출처. 요르겐 랜더스, 더 나은 미래는 쉽게 오지 않는다, 337.

 

 

산업혁명 이후 약 250년 동안 석탄과 석유를 사용해서 지구평균기온이 섭씨 1도 정도 오른 탓에 이 끔찍한 폭염과 가뭄과 산불이 초래되었는데 대다수 기후과학자들은 21세기 말까지 섭씨 4도 이상 오를 것으로 예측한다. 한반도는 섭씨 5도 상승할 것으로 예측한다.

시베리아 툰드라가 녹기 시작하면서 땅 밑에 저장되어 있던 메탄가스는 2005년부터 방출되기 시작하여 2010년부터는 기하급수적으로 방출되기 시작했다. 기후변화의 할아버지 제임스 핸슨 교수는 앞으로 50년 후까지 해수면이 지금보다 3미터 상승하게 될 것으로 예측한다. 메콩강, 갠지스강 등의 경작지가 침수되면 세계 쌀 생산량의 1/5이 줄어들게 된다. 2100년의 세계 인구는 112억 명에 이를 것으로 유엔은 추정하고 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2030년에 정점에 달하고 그 이후부터 배출량이 줄어든다 하더라도 이미 대기 중에 축적된 온실가스로 인해 세계평균기온은 계속 상승할 수밖에 없다.

2008년에는 37개 국가에서 식량폭동이 일어났다. 미국의 안보 전문가들이 예상하는 것처럼, 2020년대부터 미국 중부와 멕시코 남부에서 농업이 실질적으로 붕괴하기 시작하면, 나오미 오레스케스 교수가 예측하는 것처럼 2040년대부터는 북반구 전역에서 식량폭동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일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1-참는 것도 한계가 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8162053005&code=610100

 

2- 경제성장이라는 욕망에 달구어진 지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9132123005&code=610100

 

 

 

화석연료사용량 001.jpg

 

 

 

 

 

 

 

21세기 후반기 열대야.jpg

 

 

 

 

 

 

  • ?
    한기연 2018.08.31 13:17
  • ?
    한기연 2018.09.11 10:27
  • ?
    한기연 2018.10.09 12:17
  • ?
    한기연 2018.10.09 12:31
  • ?
    한기연 2018.10.11 18:23
  • ?
    한기연 2018.10.22 11:28

    허리케인 마이클, 미 공군기지 피해 2조원
    https://www.youtube.com/watch?v=77gDm0HVT-0

  • ?
    한기연 2018.10.27 10:04

    괴물 태풍 위투, 최대 풍속 290km
    http://h2.khan.co.kr/201810261726001

  • ?
    한기연 2018.11.08 10:05

    일상이 된 한반도 기후재난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1072150005&code=210100

  • ?
    한기연 2018.11.20 11:02

    기후변화 지속 땐 세기말 한국 4중 재해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1200000015&code=610102

  • ?
    한기연 2018.12.06 19:04

    인류 종말 임박했다 / 데이비드 아텐보로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872998.html

  • ?
    한기연 2018.12.06 19:13

    "세기 말까지 섭씨 3도 내지 5도 상승할 것"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1301409001&code=940100

  • ?
    한기연 2018.12.13 10:42

    한국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 현재 정책으로는 이루기 어려워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2121348001&code=940100

  • ?
    한기연 2019.01.10 12:13

    카토비체에서 살린 파리 기후협정 불씨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2162132015&code=970100

  • ?
    한기연 2019.01.18 10:46

    무책임한 그들의 근거없는 믿음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2202053005&code=610102

  • ?
    한기연 2019.01.18 10:48

    대재앙 소빙하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1172100005&code=610102

  • ?
    한기연 2019.02.12 10:11

    온실가스 늘자 더 파래지는 바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2110600005&code=610103

  • ?
    한기연 2019.04.08 14:00

    빨간 지구와 파란 마음 / 이문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4072042025&code=990100

  • ?
    한기연 2019.04.12 11:18

    한국인처럼 쓴다면, 지구 3.5개 필요하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4112118005&code=610102

  • ?
    한기연 2019.04.19 09:40

    Our climate is breaking down. Rising seas and more frequent extreme weather events are putting tens of millions of lives around the world at direct risk. And younger generations are being robbed of their ability to live on a healthy planet.

    Business as usual is what's got us here. So we need our government to put the emergency brake on by declaring a Climate Emergency – and to then act like it. Here's what that would look like for starters:

    (1) Ban all new oil and gas production in the UK, including fracking
    (2) Triple renewable energy by 2030
    (3) Plant 700 million trees
    (4) Introduce a Frequent Flyer Tax
    (5) End the sale of all new petrol and diesel cars by 2030
    (6) Roll out free bus travel for young people and those on lower incomes
    (7) End carbon emissions from heavy industry like steel and cement
    (8) Create millions of jobs in a new green economy
    (9) Retrofit our homes to go zero carbon
    (10) Radically change the farming and food system to encourage a less meat-based diet

  • ?
    한기연 2019.04.27 15:56

    성장지상주의 벗어나야 인류 멸종 피할 수 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4271201021&code=940100

  • ?
    한기연 2019.06.07 18:45

    당장의 작은 이익 추구하며 미래의 큰 재앙에 눈감는 우리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6062114005&code=610102

  • ?
    한기연 2019.06.28 19:08

    폭염도 재난이다 / 이미경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6272042015&code=990100

  • ?
    한기연 2019.08.02 09:55

    기후위기에 대응할 시간 10년밖에 남지 않았다 - 티핑포인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8012131005&code=610102

  • ?
    한기연 2019.08.08 16:33

    중부지방 가뭄 - 장마전선 남쪽에 머문다
    http://zum.com/?af=al#!/v=2&tab=home&p=1&r=5&cm=nb_article_view&thumb=0&news=0032019080854257574

  • ?
    한기연 2019.08.08 17:59

    기후변화로 인한 전 세계 곡창지대의 가뭄과 고성능 펌프 사용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지하수 고갈 위기(2018년)

    Pumped Dry: The Global Crisis of Ground Water

    인도, 남미 페루, 북아프리카 지역, 미국 등지에서 지난

    10여 년 동안 벌이진 물 고갈 상황을 보여준다.

    물이 없어서 인도에서 농민들이 매일 평균 32명씩 자살하고 있다.

     

     

    https://youtu.be/RjsThobgq7Q?t=633

  • ?
    한기연 2019.08.21 05:43

    세계 최고의 석탄 소비국 오명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8182043005&code=990101

  • ?
    한기연 2019.09.26 09:40

    안데스 빙하 20년 내 다 녹아
    http://www.segye.com/newsView/20190925512902

  • ?
    한기연 2019.10.30 09:43

    너도 나도 생태시민이 되어야 한다 / 정태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0282036045&code=990100&s_code=ao294

  • ?
    한기연 2019.10.30 09:45

    육식을 줄여야만 하는 이유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0292217005&code=610103

  • ?
    한기연 2019.11.16 10:37

    60년 후, 1.9도 내지 5.2도 상승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1151638001&code=940100

  • ?
    한기연 2019.11.16 10:54

    과학자 1만 1000명 기후비상사태 선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1061521001&code=970100

  • ?
    한기연 2019.11.18 10:01

    영구동토층의 시한폭탄, 불은 임 댕겨졌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1172050005&code=610102

  • ?
    한기연 2019.11.22 18:38

    식량안보 위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1212121005&code=610102

  • ?
    한기연 2019.11.27 11:59

    2030년까지 에너지 사용을 절반으로 줄여야만 1.5도 상승
    https://www.theguardian.com/environment/2019/nov/25/climate-heating-greenhouse-gases-hit-new-high-un-reports

  • ?
    한기연 2019.11.29 11:54

    기후변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이미 지났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43902

  • ?
    한기연 2019.12.13 17:53

    툰베리의 "How Dare You?" / 조현철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2122033035&code=99010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역사적 예수 크로산의 <역사적 바울의 도전> 한기연 2021.06.21 574
공지 우리가 죽게 되었습니다: 0.3도 상승에 달린 인류의 운명 47 file 한기연 2021.06.12 2655
공지 기독교연구소 갤럽조사 한국인의 종교 1984-2021, 종교 현황과 종교 인식 한기연 2021.05.26 278
공지 조직신학 갈릴리신학대학원 홍정수 박사, 구원론-행복론 강의(10강) 한기연 2021.03.01 287
공지 역사적 예수 크로산의 <역사적 예수의 도전>, 정원진 목사 강연 1 한기연 2021.02.27 697
공지 목회정보 코로나 이후 시대의 세계와 기독교 65 file 한기연 2020.04.17 778
공지 환경소식 기후비상사태 선포와 기후비상내각 설치를 위한 긴급보고서 47 file 한기연 2020.01.11 1311
공지 기독교윤리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한국 교회 29 한기연 2020.01.06 482
공지 기독교연구소 신학을 비롯한 인문학 석사, 박사 과정의 요점 한기연 2019.09.23 560
공지 환경소식 점차 산소가 부족해져 숨 쉬기 어렵게 된다/ 화석연료산업 제어방법 14 한기연 2019.08.28 344
공지 역사적 예수 예수의 파격적인 가르침들은 어떤 경험들에서 생겨났을까? 1 한기연 2019.08.01 479
공지 조직신학 예수초청장/참새예수 - 홍정수 박사의 조직신학교실 (동영상) 6 한기연 2019.07.15 350
공지 조직신학 홍정수 박사 신학특강(동영상) 1 한기연 2019.06.06 314
공지 가정사회소식 식인사회의 킬링필드, 이주노동자들 착취, 중대재해기업처벌법 23 한기연 2019.05.11 259
공지 기독교윤리 인류의 '마지막 싸움' / 배를 돌리자 24 한기연 2019.01.14 309
공지 가정사회소식 남성, 여성 아닌 제3의 성(간성) 3 한기연 2019.01.11 628
공지 교회사 웨슬리 [표준설교 정신] 이어 받은 기도문들 52개 pdf파일 file 한기연 2018.11.22 979
공지 조직신학 아우슈비츠에서의 하느님의 여성적 얼굴 1 file 한기연 2018.08.18 1505
» 기독교윤리 빨간 지구 - 온실가스 시한폭탄에 이미 불이 붙었다 36 file 한기연 2018.08.17 468
공지 기독교윤리 벌레들의 나라, 약자들에 대한 혐오와 기독교 파시즘의 망령 39 file 한기연 2018.06.30 533
공지 가정사회소식 미투의 혁명, 혁명의 미투. 남성의 탄생 8 한기연 2018.04.19 398
공지 기독교윤리 <기후재앙에 대한 마지막 경고>(2010) pdf파일 9 file 한기연 2017.12.04 10609
공지 기독교윤리 <기후붕괴의 현실과 전망 그리고 대책> (2012) pdf 파일 file 한기연 2017.11.23 10742
공지 기독교윤리 <생태계의 위기와 기독교의 대응>(2000) pdf 파일 file 한기연 2017.11.10 11827
공지 기독교윤리 기후변화와 생태신학의 과제 (2017) 30 file 한기연 2017.11.04 12336
공지 가정사회소식 노령화: 남은 시간 7-8년뿐, 그 뒤엔 어떤 정책도 소용없다/ 장덕진 11 file 한기연 2016.04.26 19355
공지 역사적 예수 기후변화와 대멸종 시대의 예수의 복음 5 file 한기연 2015.11.12 19176
공지 기독교윤리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신학적 의미와 사목 과제 15 file 한기연 2015.10.06 21503
공지 역사적 예수 홍정수 박사가 말하는 예수 르네상스 (강의 동영상) 한기연 2015.04.01 25774
공지 기독교윤리 세월호참사 - 앉아서 기다리면 또 다시 떼죽음뿐 133 file 한기연 2014.04.18 38138
공지 기독교윤리 기후붕괴의 현실과 생태대를 향한 출애굽 - 녹색의 세계관과 생태주의 인문학 아카데미 29 file 한기연 2013.11.12 34151
공지 기독교윤리 기후붕괴 시대의 교회의 역할 17 file 한기연 2013.08.24 34702
공지 역사적 예수 역사적 예수와 예수 살기 / 하늘이 낸 참사람들 11 file 한기연 2013.03.13 34570
공지 기독교윤리 엘리 위젤, <하나님에 대한 재판> 서평 1 file 한기연 2012.07.12 7003
공지 기독교윤리 크리스천 파시스트들과 한국 교회의 평화운동 자료 33 한기연 2012.04.24 57511
공지 조직신학 하나님이 계시냐고요 / 담임선생님 예수 / 홍정수 4 한기연 2012.04.11 89638
공지 기독교윤리 기후붕괴와 대멸종 시대에도 하나님은 전능하며 예수는 구세주이며 교회는 거룩한가 / 김준우 31 file 한기연 2011.12.12 97868
공지 역사적 예수 동정녀 탄생을 믿는다는 것 / 김준우 12 file 한기연 2011.10.23 62860
공지 조직신학 나의 종교경험 -> 나의 복음 -> 나의 신학을 일관성 있게 한 마디로 정리하기 4 한기연 2011.08.21 125167
공지 실천신학 대안교회의 가능성 / 한성수 1 file 한기연 2011.08.02 129086
공지 기독교윤리 핵위험 사회 치닫는 대한민국 1 73 한기연 2011.03.28 174445
공지 조직신학 감리교 종교재판의 전말/ 동작동 기독교와 망월동 기독교 6 file 한기연 2010.11.22 142178
공지 역사적 예수 역사적 예수 담론의 종교문화사적 의미 / 김준우 4 file 한기연 2010.11.14 145202
공지 역사적 예수 신학생들에게 당부하는 말씀 7 한기연 2010.10.28 129525
공지 기독교윤리 2015년까지 모든 석탄 화력발전소를 폐쇄하라! 14 file 한기연 2010.10.02 166084
공지 조직신학 예수, 그는 우리에게 대속자인가 선생인가 / 홍정수 2 한기연 2010.04.12 155698
공지 조직신학 생명과 평화를 여는 2010년 한국 그리스도인 선언 1 한기연 2010.03.29 145174
공지 PBS Frontline: From Jesus to Christ _ The First Christians (1) 1 한기연 2010.03.27 150585
공지 역사적 예수 김기석의 종횡서해 <첫번째 바울의 복음> 한기연 2010.03.18 7049
공지 역사적 예수 사영리와 사생리 / 나는 왜 역사적 예수에 관심하는가? / 그분을 찾습니다 / 한인철 5 한기연 2010.02.24 153885
공지 역사적 예수 예수목회란 무엇이며 왜 필요한가?/ 홍정수 13 file 한기연 2010.02.19 168320
공지 기독교윤리 두달만에 - 북극 지역 빙하의 크기 변화 2009/9 22 한기연 2009.09.19 182629
공지 가정사회소식 소득 5분위 배율 비교 25 file 한기연 2009.09.13 183185
공지 역사적 예수 역사적 예수 연구 서적들 읽는 순서 추천 4 file 한기연 2008.12.03 179444
공지 기독교윤리 세계/교회/신학의 물적 토대 - 신학의 출발점 9 file 한기연 2008.09.01 180591
공지 북극해의 해빙 속도와 기후변화, 한반도 가뭄과 사막화 위기 19 file 한기연 2008.05.14 201919
공지 역사적 예수 교회개혁을 위한 25개 신학논제 - 김준우 5 한기연 2007.10.20 182420
공지 기독교윤리 한국과 중국의 역사왜곡 - 김한규 file 한기연 2004.11.10 6845
공지 실천신학 목사 개(dog)론 / 축도유감 / 그 안타깝고 아쉬운 오르가즘의 하느님 / 한성수 3 한기연 2004.08.30 146822
공지 실천신학 생명의 양식으로서의 성만찬/ 혼인주례자 상담체크 리스트 1 file 한기연 2003.09.30 29646
969 조직신학 믿음만으로는 모자란다 / 정진홍 교수 한기연 2013.03.29 3146
968 교회사 뉴욕 리버사이드 교회 이야기 / 정경일 한기연 2013.01.27 4235
967 역사적 예수 하느님의 나라 동무들의 나라 / 박경미 교수 1 한기연 2012.12.25 5686
966 역사적 예수 우주론적 삼위일체와 인간의 운명 / 김준우 2 한기연 2012.10.22 6831
965 조직신학 포스트모던 신학과 그 의미 / 박일준 file 한기연 2012.05.12 10147
964 조직신학 감리교 종교재판 변선환 박사 최후진술 동영상 1 한기연 2012.05.08 9652
963 기독교연구소 제9회 예수목회세미나 자료집 file 기획실 2012.02.16 8479
962 역사적 예수 마가가 예수를 오해했는가? / 이덕주 한기연 2012.02.13 9568
961 가정사회소식 조울증은 반드시 초기에 잡아야 한다 1 한기연 2012.02.11 9257
960 성서신학 무지개는 우리 가운데 1장 1 한기연 2012.02.11 7867
959 교회사 제주 해군기지 백지화와 국가공권력의 회개를 위한 한국천주교 여성수도자 4032인 선언 한기연 2012.02.03 8562
958 성서신학 성서의 다신론 - 유일신론 - 이원론 그리고 부활 신앙의 배경 /홍정수 교수 강의 동영상 한기연 2012.01.23 9083
957 조직신학 신앙 좋은 사람은 왜 독기 품고 거품 물까 ? 길희성 1 한기연 2012.01.13 9935
956 설교 및 예화 베드로의 통곡과 짐승의 시간을 잊지 말자 / 김경재 1 한기연 2012.01.11 9841
955 설교 및 예화 인혁당 사건 / 김정남의 증언 박정희 시대 3 한기연 2011.11.22 144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