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지구.jpg

 

산업혁명 이후 약 250년 동안 석탄과 석유를 사용해서 지구평균기온이 섭씨 1도 정도 오른 탓에 이 끔찍한 폭염과 가뭄과 산불이 초래되었는데 대다수 기후과학자들은 21세기 말까지 섭씨 4도 이상 오를 것으로 예측한다. 한반도는 섭씨 5도 상승할 것으로 예측한다.

시베리아 툰드라가 녹기 시작하면서 땅 밑에 저장되어 있던 메탄가스는 2010년부터 기하급수적으로 방출되기 시작했다. 기후변화의 할아버지 제임스 핸슨 교수는 앞으로 50년 후까지 해수면이 지금보다 3미터 상승하게 될 것으로 예측한다. 메콩강, 갠지스강 등의 경작지가 침수되면 세계 쌀 생산량의 1/5이 줄어들게 된다. 2100년의 세계 인구는 112억 명에 이를 것으로 유엔은 추정하고 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2030년에 정점에 달하고 그 이후부터 배출량이 줄어든다 하더라도 이미 대기 중에 축적된 온실가스로 인해 세계평균기온은 계속 상승할 수밖에 없다.

2008년에는 37개 국가에서 식량폭동이 일어났다. 미국의 안보 전문가들이 예상하는 것처럼, 2020년대부터 미국 중부와 멕시코 남부에서 농업이 실질적으로 붕괴하기 시작하면, 나오미 오레스케스 교수가 예측하는 것처럼 2040년대부터는 북반구 전역에서 식량폭동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일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1-참는 것도 한계가 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8162053005&code=610100

 

2- 경제성장이라는 욕망에 달구어진 지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9132123005&code=610100